세이프 하우스, 신참요원과 위험한 인물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

영화 이야기 2012.05.31 23:30

 

Safe House (2012) 뜻은 무엇일까? 영화을 보면서도 처음에는 뭔말이지?? 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습니다. 주인공 맷 웨스턴 (라이언 레이놀즈)는 남아공 배경에서 사랑하는 여자친구와 대화하는 장면으로 영화는 시작이 됩니다. 그의 직업은 CIA요원이지만 보통 생각하는 범인을 잡고 추격하는 요원이 아니라 세이프 하우스의 키퍼, CIA외에 아무도 모르는 비밀공간 (위험인물들은 고문과 심문 등이 이뤄지는 곳)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일년 내내 케이프 타운의 세이프 하우스를 아무 손님 없이 맷은 지키고만 있었는데... 드디어 또 다른 주인공 토빈 프로스트 (덴젤 워싱턴)을 심문하기 위해 CIA 요원들은 이 세이프 하우스에 들어오게 됩니다.

 

토빈은 큰 정부 조직들의 기밀들을 밀매하는 미국에서는 가장 위험한 인물이며 그는 10년전 CIA에서 일을 했었답니다. 남아공에서도 그는 아주 중요한 기밀을 전달받는데 이 파일을 갖기 위해서 그를 쫓는 추격전이 시작이 됩니다. 그리고 그를 쫓는 조직은 세이프 하우스에까지 들어오게 되는데... 그를 심문하는 CIA요원들은 다 죽고 남은 사람은 오직 맷 웨스턴 뿐입니다. 토빈은 그를 설득하여 이 둘만 빠져 나가게 되고, 맷은 CIA 본사의 명령대로 그를 다른 세이프 하우스에 데려가려고 하는데...

 

맷보다 훨씬 머리고 좋고 경험이 많은 토빈은 맷을 따돌리고 따로 그에게서 달아나면서 이 둘의 추격은 시작이 되고 이 파일을 뺏으려는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조직도 토빈을 죽이려고 합니다.

 

결론은 얘기하면 역시나 재미없겠죠?? 줄거리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블록버스터급 액션이나 CG는 없었으나 끝없는 추격전과 리얼한 액션들이 많이 있어서 볼거리를 끝까지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반전의 반전도 나옵니다. 덴젤 워싱턴은 원래부터 좋아했지만 라이언 레이놀즈도 이 영화를 보고 팬이 된 것 같습니다. 이 배우도 의외로 여러 장르 영화에 나오는구나 하고요...

 

액션을 즐겨 보신다면 이번 주말에는 세이프 하우스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Posted by G-Hey

어벤져스, 엉뚱하고도 재치있는 슈퍼히어로들의 이야기

영화 이야기 2012.05.04 07:00

 

슈퍼히어로들이 뭉쳐 악당들에게서 세계를 구한다? 너무 뻔한 스토리라인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기서 나오는 영웅들 중에 전 아이언맨 빼고는 그렇게 즐겨 보지 않았으니까요... 그래도 평이 나쁘지 않아 주말에 보기로 결심하였습니다. 기대를 안해서 그런가요? 생각보다 웃기고 볼만했었습니다.

 

로키 (톰 히들스턴)은 천둥의 신 토르의 동생 (친동생은 아님)이지만 토르와 다르게 악당으로 나옵니다. 에너지원인 큐브를 손에 쥐고 지구를 정복하려고 하는데... 큐브를 뺏긴 국제평화유지기구 (쉴드)의 국장인 닉 퓨리 (사뮤엘 잭슨)은 큐브를 다시 찾기위해 슈퍼히어로들을 모이게 합니다.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는 2차대천 전쟁영웅이며 모든지 막을수 있고 부매랑처럼 돌아오는 방패를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 보수적이고 옛날 시대사상을 갖고 있는.. 그래서 아이언맨과는 티겨태격하는 사이입니다.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은 이 영화에서 비중이 좀 큽니다. 추리력도 강하고 파워도 막강하고요... 그리고 아주 재치있는 말투로 여러번 관객들을 웃긴답니다.

헐크/브루스 배너 (마크 러팔로)는 헐크로 변신하는게 싫어 가난한 나라에서 의사로 일을 하는 도중에 블랙 위도우/나타샤 로마노프 (스칼렛 요한슨)의 속임수에 빠져 슈퍼히어로 팀에 함류하게 됩니다. 브루스 배너일때는 아주 부드럽지만 언제 헐크로 변할지 모르는 현실 때문에 자신도 그리고 동료들도 항상 긴장을 하고 있지요.

 

나타샤는 초능력은 없지만 아무나 따라할 수 없는 무술실력과 첩보 능력이 대단한 전문 스파이 입니다.

호크아이라고 불리우는 클리트 바튼 (제레미 레너)은 처음에는 로키의 초능력으로 악당과 한패였지만 나타샤가 그를 정신차리게 한 이후 백발백중인 그의 화살 실력으로 악당들을 물리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퓨리국장이 부르진 않았지만 동생을 찾으러 온 천둥의 신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도 그의 사고뭉치인 동생을 막기위해 다른 슈퍼히어로와 한패가 됩니다.

처음에는 자신들의 개성이 너무 쎄서 삐그덕 삐그덕 거리지만... 마지막에 힘을 모아 큐브를 되찾고 토르와 로키는 다시 아스르가드로 돌아게 됩니다.

내용은 유치하지만 시간가는줄 모르는 다양한 액션장면들과 갑자기 나오는 웃긴 장면들과 대사들이 많은 볼거리를 줍니다. 은근 볼만합니다.

 

Posted by G-Hey

배틀쉽 - 해병대와 우주 괴물체와의 배틀이야기

영화 이야기 2012.04.23 07:00

 

 

'배틀쉽'의 트레일러를 봤을 때 그렇게 큰 기대가 되진 않았습니다. 왠지 그냥 다른 뻔한 재앙 블록버스터와 비슷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스토리는 진짜 뻔~합니다. 주인공이 낯선 외계인들을 물리치고 지구를 구한다는 이야기... 주인공은 최근에 심하게 망한 '존카터'의 주인공 테일러 키취였고 조연으로는 리암니슨, 리한나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하퍼는 계획없이 그냥 놀고 지내는 그런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런 철없는 하퍼가 큰 사고를 친 후 그의 형은 그를 강제로 해병대에 입대를 시킵니다. 입대 후에도 그는 늘 지각에 싸움에 휘말리게 되는데... 하퍼와 그의 형은 전 세계 해군들이 훈련하는 림팩에 참가하여 훈련을 시작하지만 그들에게 이상한 물체들이 해병대 근처에 큰 장벽을 만들고 그 장벽을 뚫고 아무것도 통과를 하지 못하게 됩니다. 그렇게해서 림팩 해병대와 이 괴물체들과의 전쟁이 시작되는데...

 

 

지구에서 다른 행성으로 보낸 신호를 외계인들에게 접촉이 되고 우주에서 지구로 보낸 괴물체들은 지구를 파괴합니다.

조금 특이 했던 점이랄까 조금 우스웠떤 점은 외계인들의 모습이었습니다. 햇빛이 강해서 스는 마스크라던가... 그들의 행동들은 어색하기만 하고 그닥 파워가 쎄다라는 느낌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요요처럼 생긴 강력한 무기는 왜 사람들을 보면 해치지 않았을까?? 라는 의문도 들고... 

 

 그렇게 큰 기대를 하지 않아서 그런지... 그냥 아 진짜 지루하다라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그냥 볼거리는 계속 있고, 괴물체와 외계인들의 존재가 너무 작게 느껴진다는 점이 조금 아쉬었습니다. 출연진에 비해 줄거리도 약하고요... 제 평점은 7.3정도 입니다. 하지만 의의로 아이들과 오는 분들이 많으시던데.. 아이들과 보기에 그렇게 잔인하지도 않고 볼만할 것 같습니다 ^-^  

Posted by G-Hey

A급 스타들의 별 볼일 없는 액션 - 엑스펜더블

영화 이야기 2010.11.06 06:30

 

몇 주전에 친구가 엑스펜더블이라는 영화를 보내주었다. 그래도 A급 스타들이 나오는 영화고 액션영화인데 아이폰으로 보긴 조금 그래서 계속 집에서 봐야지?? 하고 시간만 계속 보냈다.  그런데 주말에 부천에 갈 일이 생겨서 전철을 탔는데 가며 오며 합치면 2시간, 읽을 책도 준비 안해서 그래 그냥 아이폰으로 보자 하고 드뎌 보게 되었다.


더보기





더보기

 

Posted by G-H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