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메뉴 삼겹살은 가라! 같은 가격으로 스테이크 어떠세요??

일상 이야기 2012.02.21 07:00
저희 회사 뿐만 아니라 많은 회사에서 회식을 삼겹살이나 양념갈비 아님 가끔 회를 주로 즐깁니다.
저희 팀에서도 보통 가는 곳이 종로 근처 삼겹살집이나 아님 횟집입니다.
오랜만에 송년회도 못해서 팀장님께서 송년회겸 신년회 장소를 섭외해보라고 하셨습니다.

역시나 귀찮은 우리들은 '아 그냥 삼겹살로 할까요?' 대답을 했습니다.
팀장님께선 '너네들은 아이디어가 그거밖에 없냐??? 좀 안가본데 가보자!' 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저와 저희 팀막내는 정보를 공유하면서 계속 서치를 했죠...

드디어 발견!! 인사동에 있는 '부엌 272'를 예약했습니다.
가격도 저렴한것 같고, 종로에 있는 저희 회사와 가깝고 다른 사람들 평도 좋아서 일단 결정을 하였습니다.
처음엔 저희 팀장님께선 스테이크?? 약간 머리를 갸우뚱하셨습니다.

여튼 저희 팀 10명은 인사동 Fraser Suite 빌딩 지하에 위치한 부엌 272이로 향했습니다.
방은 없었던 관계로 끝에 10명 자리를 마련해 주셨습니다.
의외로 외국 사람들도 많더라구요~

메뉴를 보니 빵, 스프, 샐러드 이런것들도 다 시켜야 합니다. 하지만 메인 메뉴가 다른 스테이크 집 보다 저렴하고 양도 많았습니다.

저희 테이블엔 4명이서 같이 먹은 메뉴입니다. (아이폰이라 화질은 그닥;;)

1. 빵
 



2. 단호박 샐러드



3 메인메뉴: (스테이크는 12천원부터~)

연어스테이크



갈릭소스 스테이크 (제일 인기가 많다고 하더군요)



핫칠리치킨 케밥 (독특하고 약간 매운 맵고~ 전 이게 가장 맛있었습니다!)



참고로 여기서 잡곡밥이 모든 메뉴에 나오는데 볶음 고추장과 같이 나와서 비벼먹으니 진짜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메인 메뉴에 감자, 어니언링과 샐러드가 같이 나와서 두명이 가시면 따로 샐러드는 주문 안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와인도 저렴하더라고요~~ 근데 저희팀은 버드와이저로 통일해서 마셨습니다.

10명에서 먹었는데 27만원정도 나왔습니다. 삼겹살 먹는 돈과 비슷비슷하더라고요~

회식 그리고 연인끼리도 추천할 만한 곳 같습니다.





Posted by G-Hey